•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경기도,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8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 운영 … 위기가구 발굴 지원
기초수급 탈락 및 중지자, 비닐하우스 거주 등 주거 취약계층, 독거노인, 취약아동 대상
1. 경기도청전경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는 이달부터 8월까지 2개월간을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으로 정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 위기가구를 집중 발굴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도내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무한돌봄센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기초생활수급대상에서 탈락한 위기가구나 비닐하우스에서 주거하는 취약계층, 독거노인, 취약아동 등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소외계층’을 집중 발굴해 △긴급복지 △무한돌봄사업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내용이다.

이와 함께 도는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대상자를 ‘통합사례관리자’로 선정,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한편, 공적지원이 어려울 경우 기업 및 자선단체 등과의 연계를 통한 민간차원의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 TF’를 구성 △독거노인, 장애인 등 수요자 맞춤형 보호 지원 △취약계층 하절기 건강관리 △사회복지시설 안전점검 △빅데이터를 활용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홍보 강화 등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도는 꾸준한 ‘현장점검’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이 내실있게 추진되도록 하는 한편 빅데이터 활용 및 협력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등을 통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 보다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