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실리콘밸리 꿈꾸는 용인시, 일본 경제 보복에 ‘눈치만’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실리콘밸리 꿈꾸는 용인시, 일본 경제 보복에 ‘눈치만’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5.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 경제보복 중단
용인시 전 시장이던 용인(갑)지역구 정찬민 위원장과 박원동·김상수·이진규·윤환 시의원 이름으로 ‘日,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 는 현수막이 내걸렸다/홍화표 기자
용인 홍화표 기자 =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 등 경제보복을 한 데 대해 가장 피해가 클 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경기 용인시가 숨만 죽이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일본의 규제로 가장 큰 타격이 예상되는 국내 반도체 사업체의 50%이상과 반도체 산업 종사자 60%이상이 집약돼 있는 곳이 경기도다. 특히 용인에는 삼성전자 DS부문은 물론 반도체 협력업체가 소재해 있고 135만 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 원을 들여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 될 예정이다. 명실 공히 대한민국의 반도체 메카로 등극할 예상이다.

따라서 현재의 일본의 경제보복에 용인시가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자연스럽게 나오고 있다. 또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적 당략과 대일감정차원을 초월한 전략적인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이 여론의 대세다.

현재 용인에서 유일하게 목소리가 나온 곳은 자유한국당 용인(갑)지역구다, 전 시장이던 정찬민 위원장과 박원동·김상수·이진규·윤환 시의원 이름으로 ‘日,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 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가 용인(정)인 표창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 일본 ‘북에 밀수출했다는 것은 신문에 보도돼서’ 결국 우리나라의 일부 반정부 반국가 함량미달 극우 정치인들과 언론이 아베정권과 연합해 일으킨 헛소동에 불과했다는 말이다”고 표명한 정도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초선의원이 시의회 명의로 (일복 경제보복)규탄결의안을 내자고 발의하자 초선의원 개인이 추진할 문제가 아니라며 의장단에서 논의하겠다며 반려했다는 소리가 들린다.

이에 관해 A 민주당원은 “그 소리를 듣고서 어이가 없어 바로 항의를 하려다가 해당행위자 소리를 들을까봐 참고 있었다. 그런데 참을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안희경 (민주당)· 윤환(한국당) 시의원 등은 “일본은 경제 전쟁을 즉각 중단해야 된다고 본다” 며 “여야를 떠나 용인시의회도 적극적 대처를 해야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