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 도, 올해 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검진’ 실시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경기 도, 올해 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검진’ 실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5.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진 1030명 결핵 유소견자 45명 발견 성과, 집중관리대상 3명도 연계치료
질병관리본부, 보건복지부 발표 ‘결핵예방관리 강화대책’에도 반영 … 결핵관리 선도적 역할
결핵관리사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관리사업′ 검진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제공 = 경기도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는 결핵관리 강화를 위해 올해 시범적으로 추진 중인 ‘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 대상 결핵관리사업’을 통해 총 1030명을 검진, 이 가운데 유소견자 45명(4.4%)을 발견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결핵검진 강화와 발견된 결핵 유소견자 집중관리 등을 통해 ‘결핵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총 7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올해부터 선제적으로 ‘찾아가는 결핵 검진 서비스 사업’을 시범 실시하고 있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노인 및 노숙인들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를 실시함으로써 ‘일반 검진’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결핵 관리 체계를 ‘발굴 및 집중관리’ 방식으로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내 노숙인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한 뒤 지난 3월 △안산(4곳) △남양주 △부천 △성남 △수원 △시흥 △안양 △화성 △의정부(이상 1곳) 등 도내 9개 시·군 내 12개 검진기관을 확정, 노인 및 노숙인등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무료급식소 등을 중심으로 결핵이동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도는 올해 상반기까지 총 1030명의 검진을 실시했으며, 그 중 유소견자 45명을 발견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노숙인 등 집중관리가 필요한 3명을 선정, 입원조치 및 보건소와의 연계 등을 통해 집중적인 관리가 이뤄지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이 같은 도의 노력은 지난 5월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 발표한 ‘결핵 예방관리 강화대책’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도가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취약계층 대상 결핵 검진’과 같은 내용을 담은 ‘노숙인 쪽방거주자 취약계층 대상 검진 및 환자관리 지원강화 계획’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준비해 올해부터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결핵관리사업 내용이 보건복지부가 지난 5월 발표한 결핵예방관리 강화 대책에 반영됐다”라며 “결핵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비용이 연간 8천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한 만큼 보다 효과적인 결핵관리체계가 갖춰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결핵은 결핵균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흉부 X-선 검사와 객담(가래) 검사로 결핵을 진단할 수 있으며, 결핵이 의심될 경우 보건소에 방문하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2주 이상 기침, 발열, 수면 중 식은땀, 체중감소 등이 있으며, 결핵에 감염되더라도 6개월 이상 약물치료를 하면 완치할 수 있다.

결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침할 때 옷소매나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