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조업 상반기 ‘반타작’도 못했다… 하반기도 ‘고난의 행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