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신’ 배성우 “사제 역, 강동원·박서준과 달리 실제와 가장 가까워”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변신’ 배성우 “사제 역, 강동원·박서준과 달리 실제와 가장 가까워”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신' 배성우/사진=김현우 기자
배우 배성우가 구마사제 역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배성우, 성동일, 장영란,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이 참석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극중 구마사제 역을 맡은 배성우는 “굉장히 금욕적인 역할에 도전했다. 앞서 많은 배우들이 했는데 제가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마사제 역을 맡았던 강동원, 박서준 등과 어떤 차별점을 뒀는지 묻자 "가장 실제에 가깝지 않을까 한다"며 "'더 킹' 찍을 때이도 검사가 세명이 나왔는데 감독님이 제일 검사 같은 사람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고 답했다.

한편 '변신'은 오는 8월 21일 개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