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에 배현진 “민주노총, 무시무시했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에 배현진 “민주노총, 무시무시했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현진 SNS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에 대한 소견을 밝혔다.

15일 배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 이란게 시행된답니다. ㅎㅎㅎ많은 생각이 듭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 2012년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앞 뒤 없는 정치파업에 동의 못한다 반기를 들었지요. 감히 ‘어리고 연차 낮은 여자 아나운서’ 주제에 말입니다"라며 "그 뒤 제게 양치컵 안 쓴다며 “ 못 배웠냐” 부모 가정교육 운운하더니 양치대첩 소설로 돌연 민주투사가 된 고참선배와 (호남 유력 정치인의 손주며느리) 어울렁더울렁 숟가락 얹어본다고 중년의 나이에 낯부끄러운 피구대첩을 퍼뜨리며 그야말로 뒷 걸음질로 ‘부장’ 타이틀 쥐 잡은 한 중년 남자 아나운서의 절박한 2017년을 회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여기에 얹혀 보신을 꾀한 이들은 더 많지요. ‘대세’라는 이름으로. 뉴스 준비하며 굵은 소금을 맞고 북과 꽹과리로 위협하는 떼굿에 깜짝 놀랐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여태 몸서리 칩니다"라고 전했다.

배 위원장은 "퇴근길, 차량 본네트에 올라와 뛰며 집 지하 주차장 기둥에 숨어 카메라로 뭐든 찍어보려던 그들을 회상합니다. 이 정부를 세운 부역자들은 자신의 선명성을 위해 불과 한 줌의 조직 내 소수였지만 소명감으로 일터에 남은 동료들을 타격하며 요란하게 과시했습니다. ‘대세’라는 미명으로"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 세계의 최고존엄 민주노총은 그렇게 무시무시했습니다. 죄는 부메랑처럼 돌아간다 하기에 그저 지켜보며 그 전에 회심하고 반성하길 기대합니다. 결국, 누구든 뭘 했든 이 땅에서 국가 생존의 희비를 함께 겪어야 할 동시대의 미생일 뿐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밝혔다.

이후 한 매체의 기사를 공유하며 "아니 글 삭제 한 적이 없는데 왜 대놓고 거짓 기사죠? 어이가 없군요"라고 게재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