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북 완주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신설

전북 완주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신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북 지역 유적 연구를 통한 지역사회 문화유산 발굴
clip20190716101942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임시사무소 전경/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와 문화재청은 전북지역 문화유적 연구를 수행할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를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전북지역은 전북혁신도시건설 시(2008~2012년), 만경강 유역 완주 일대에서 70여 개소 이상의 초기철기유적이 발굴되는 등 한반도 고대 철기문화가 활성화되었던 지역으로 확인된 바 있다. 초기 철기 문화권은 우리나라 고대국가 형성의 시발점이자 본격적인 정치체제가 성립되는 기반으로서 문화재 연구사에 큰 의의를 지닌다.

또한, 가야사 연구 대상 유적 총 1672건 중 23%가 전북지역에 소재하고 있지만, 종전까지는 영남지역 중심으로 가야 유적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전북지역 유적 조사는 미흡한 상황이었다. 따라서, 그동안 미진했던 전북지역 일대 문화유산 등의 연구를 전담하는 연구기관 설치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에 따른 전북 지역의 유적 조사를 통해 지역 역사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설치를 계기로 한반도 철기문화권 유입경로인 만경강 유역의 초기철기유적 조사가 활발해지면 고조선, 마한, 백제로 이어지는 고대사의 핵심 연결고리를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후백제 도성연구, 불교유적 등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 학술조사를 통하여 역사문화 콘텐츠의 원천 자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유산 관광자원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립문화재연구소 내 지방연구소는 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에 설치돼 있으며 이번 완주 연구소가 설치되면 7개로 늘어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