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새 총장 임기 25일 0시부터 시작
밝은 표정의 윤석열 후보자<YONHAP NO-3336>
윤석열 새 검찰총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후 2시 40분 문 대통령이 윤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재가가 이뤄졌다고 해서 오늘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가 24일까지 이니까 윤 새 검찰총장의 임기는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했다. 하지만 여야 대치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이날까지 채택되지 못했다.

이에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절차에 따라 윤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일각에서는 여야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열기로 한 것이 윤 후보자의 임명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자의 임명 재가와 회동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