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바른미래 “윤석열 임명 강행, 국회 무시” 강력 반발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한국·바른미래 “윤석열 임명 강행, 국회 무시” 강력 반발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신환 "文대통령,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 MB정권 넘어설 것" 맹비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YONHAP NO-101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강력 반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은 공정하고 발라야 하는 조직인데 걱정이 많이 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의 임명 재가 전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 무시와 의회 모욕, 국민 모욕, 국민 무시가 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거짓말 검찰총장의 임명 강행은 검찰 장악 완료 선언”이라면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왜 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바른미래당도 즉각 반발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검찰총장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 앞에 대놓고 거짓말을 하고, 대통령은 그런 검찰총장을 위해 대놓고 국회를 무시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고 꼬집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위증까지 감행하며 자기 사람 지키기에 나섰던 윤석열 개인이 앞으로 정권의 충실한 조력자가 될지는 안 봐도 비디오”라며 “임명 강행은 협치 무시, 국회 무시를 넘어 국민을 향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