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첫 사극, 긴장 많았지만 많이 배우고 있어”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첫 사극, 긴장 많았지만 많이 배우고 있어”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사진=김현우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첫 사극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 제작 초록뱀미디어)의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렸다.


이날 차은우는 “(지상파 첫 주연이자 사극연기에)걱정도 긴장도 많이 했다. 감독님과 오래 준비하기도 했고, 선배님들과 현장에서 많이 부딪히면서 조언도 얻어서 하나하나 성장하고배우는 느낌이다”며 “이림이 고독하고 상처가 있는 친구이기에 그 친구가 어떻게 성장해 나가는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차은우는 궁 안에서는 녹서당에 갇혀 사는 고독한 왕자지만 밖에서는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로 이중생활 중인 왕자 이림 역을 맡았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오늘(17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