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화학, ‘그린 리모델링’으로 친환경 사회공헌 확대

LG화학, ‘그린 리모델링’으로 친환경 사회공헌 확대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친환경 소재로 청소년 복지시설 리모델링
친환경 발전소 수입을 청소년 장학금으로
[참고사진] LG화학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 준공식 개최
LG화학이 17일 서울 동대문구 청소년 복지시설 ‘열린 방과후 교실’에서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 준공식을 개최했다./제공=LG화학
LG화학이 친환경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통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LG화학은 17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청소년 복지시설 ‘열린 방과후 교실’에서 서울시, 동대문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환경건축연구원과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LG화학이 서울시와 함께 추진 중인 그린파트너십 사업의 일환으로, 청소년 복지시설을 친환경 소재로 리모델링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쾌적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경서 서울특별시청건축기획과장, 유덕열 동대문구 구청장, 강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부장, 이경회 한국환경건축연구원 이사장,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상무) 등이 참석했다.

LG화학은 지난해 10월부터 동대문구 ‘열린 방과후 교실’과 성동구 ‘금호 청소년 독서실’을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고, 친환경 건축자재를 활용한 건물 외내부 단열재 및 창호 교체, 옥상 태양광 패널 설치 등을 진행했다.

그린 리모델링이 완료된 복지시설은 기존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약 30% 이상 절감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통해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박 상무는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이번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기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2015년부터 서울시와 함께 태양광 친환경에너지 및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통해 청소년 교육 및 복지 향상을 꾀하는 ‘그린파트너십’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서울시 성동구 중랑물재생센터에 태양광 발전 기반의 ‘희망 Green 발전소’ 설치를 완료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발전기금을 청소년 장학금 및 에너지 복지 비용으로 지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발전량은 72만kwh이며 이는 200가구(4인가구 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에 달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