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인의 축제 ‘보령머드축제’ 19일 개막
2019. 08. 2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26.6℃

베이징 24.3℃

자카르타 26.4℃

세계인의 축제 ‘보령머드축제’ 19일 개막

배승빈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체험·연계행사·K-POP 야간공연 등 행사 풍성
1-1.보령머드축제 머드몹신
지난해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린 보령머드축제에서 참가자들이 공연을 즐기고 있는 모습./제공=보령시
보령 배승빈 기자 =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뻗어가고 있는 충남 보령머드축제가 오는 19일을 시작으로 28일까지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다.

17일 보령시에 따르면 축제는 △머드광장 일반존에 대형머드탕 등 12종의 에어바운스와 머드장애물 10종의 머드런, 시민탑광장에서는 머드키즈랜드 등 6종의 에어바운스가 운영되는 체험존 △K-POP과 함께하는 야간 공연 △거리퍼레이드 및 갯벌 스포츠대회, 요트 퍼레이드, 중앙시장 도시락 페스티벌, 공군 블랙이글스 에어쇼 등 연계행사로 진행한다.

19일 오전 9시 30분 머드광장에서 머드체험시설 개장식을 시작으로 오후 6시부터 보령문화의전당부터 동대동 원형로터리까지 거리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가수 박미경과 박구윤, 레이디티, 삼총사가 함께하는 개막전야 축하공연이 열린다.

20일에는 오전 11시 30분 해안도로 갯벌체험장에서 갯벌장애물마라톤대회가 열리고 오후 4시에는 머드광장에서 블랙이글스 에어쇼, 오후 7시 30분에는 가수 인순이, 형돈이와 대준이, 지원이, 치타가 참여해 개막식과 불꽃판타지쇼를 연다.

21일에는 오전 11시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열리고 오후 2시에는 시민탑광장 앞바다에서 요트체험, 오후 8시에는 머드광장 특설무대에서 머드가요제가 열린다.

24일에는 오후 8시 세계머드뷰티경연대회 코스퓸 플레이, 26일에는 오후 9시 머디엠(머드+EDM)이 각각 진행된다.

또 27일에는 오후 7시부터 머드광장 인근 머드랜드 특설무대에서 K-POP슈퍼콘서트 ‘쇼!음악중심’이 열리는데 청하와 NCT DREAM, 러블리즈, SF9, 더보이즈, 박지훈 등 최고의 아이돌 가수와 타이거 JK&bizzy의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진다.

마지막으로 28일 오후 8시부터는 노라조와 정미애, 왈와리, BIG, 써드아이가 폐막식에 함께하고, 불꽃판타지쇼로 대미를 장식하며 내년 축제를 기약하게 된다.

이 밖에 지난해 도입한 간편결재시스템 ‘머드페이’로 손쉽게 물품을 살 수 있으며 시민탑 광장부터 만남의 광장까지 1.1㎞ 구간의 차 없는 거리에서는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머드트램을 체험해볼 수 있다.

보령머드축제 유료체험존은 성인의 경우 주중은 1만2000원, 주말은 1만4000원, 키즈존은 주중 9000원, 주말 1만1000원, 보호자는 주중 4000원, 주말 6000원이다.

보령시민과 국가유공자는 30% 할인된다.

머드뷰티케어는 기본관리 5000원부터 전신스페셜코스 5만원까지 다양한 케어코스로 준비했으며 머드범벅은 2000원, 머드트램은 왕복 2000원이다.

체험존 운영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이며 야간개장일인 25일과 26일은 오전 운영은 하지 않고 오후 1시 30분부터 저녁 9시까지 운영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