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우디, 고성능 브랜드 ‘RS’ 출시 25주년 맞아

아우디, 고성능 브랜드 ‘RS’ 출시 25주년 맞아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아우디, 고성능 모델 라인 RS 출시 25주년 맞아
‘아우디 RS’ 모델들의 모습/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는 자사의 고성능 브랜드인 ‘아우디 RS’ 모델 출시 25주년을 맞았다고 17일 밝혔다.

아우디 RS 모델은 ‘레이싱 트랙에서 태어나 일반 도로를 달리기 위해 만들어졌다’라는 슬로건 아래 ‘아우디 스포트 GmbH’에서 생산되며, 관련 기술에 대한 개발도 이뤄진다. 고성능 모델 라인 RS는 레이싱카 수준의 초고성능 차량을 의미하며 성능·명성·유일함 그리고 일상적인 실용성에 있어서도 기술적 한계에 대한 아우디의 도전을 상징한다.

지난 25년간 아우디 RS 모델은 여러 시장 세그먼트를 개척하고 전 세계적으로 기술 혁신을 이끌어 왔다. 최근 독일 네카줄름 아우디 포럼에서 열린 RS 25주년 기념 전시회에서 익숙한 양산 모델들과 함께 독특한 RS 모델 14대가 나란히 공개됐다.

1994년 4밸브 5기통 엔진이 탑재된 ‘아우디 RS 2 아반트’로 RS 역사의 첫 장을 열었고, 아우디는 이를 통해 역동적인 고성능 스테이션 왜건 세그먼트를 구축했다. 1999년에 출시된 ‘아우디 RS 4 아반트’는 최고출력 380마력으로 중형급 차량에 새로운 차원을 더했다. 2005년 최고출력 420마력을 발휘하는 V8 엔진을 탑재한 2세대 ‘아우디 RS 4’은 모터스포츠에서 기인한 다양한 혁신을 적용했으며, 동일한 V8엔진을 2007년 1세대 ‘아우디 R8’에 장착했다.

2008년에 출시된 ‘아우디 RS 6 아반트’는 오늘날까지 아우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양산차로, 가솔린 직분사(FSI) 기술 및 바이터보 차지 기술과 더불어 V10 엔진 및 콰트로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자랑한다. 또한 2011년에는 ‘아우디 RS 3 스포트백’이 출시되며 RS의 철학을 컴팩트 세그먼트로 확장하고, 2013년에는 최초의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우디 RS Q3’의 출시로 새로운 시장 세그먼트를 개척했다.

RS 모델에는 아우디의 오랜 전통을 그대로 간직한 5기통 터보 엔진이 장착되고, 역동적이며 혁신적인 댐핑 기술인 ‘다이내믹 라이드 컨트롤’ 시스템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다이내믹 라이드 컨트롤은 강철 스프링과 3단계 충격흡수기를 오일 라인과 중심 밸브에 연결해 차량이 코너를 돌때 커브 바깥쪽 앞 바퀴 충격흡수기로 알맞은 오일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차량의 중심위치가 떨어져 있어 발생하는 피칭 및 앞뒤 차량 축 주변의 회전운동인 롤링을 최소화하고, 차량과 도로의 접지력과 핸들링 성능을 향상시킨다.

올리버 호프만 아우디 스포트 GmbH 사장은 “모든 RS 모델에는 고성능 자동차 개발에 대한 아우디의 열정이 드러나 있다”며 “지난 25년 동안 아우디 RS 모델은 일상 생활의 완벽한 동반자로서 고객들에게 순수한 감성과 가장 짜릿한 운전의 재미를 제공해왔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