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출시 앞둔 갤럭시노트10, 삼성전자 분위기 반전 카드 될까?

출시 앞둔 갤럭시노트10, 삼성전자 분위기 반전 카드 될까?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빅스비 전용 버튼·이어폰 잭 제거 등 특징
실적 부진에 일본발 규제로 반전카드 '절실'
스마트폰시장 저성장 국면 속 흥행 여부에 관심
Print
미국 뉴욕에서 다음달 7일(현지시간) 첫 공개될 갤럭시노트10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의 실적이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일본발 수출 규제까지 더해져 어느 때보다 분위기를 반전시킬 카드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17일 관련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 갤럭시노트10의 정식 발매는 다음달 23일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갤럭시노트10은 64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와 12GB 이상의 램(RAM), 1테라바이트(TB) 이상의 저장용량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화면 상단 중앙에 카메라 구멍이 뚫린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상하단 베젤(테두리)은 전작 갤럭시노트9보다 상당히 얇아질 전망이다. 오른쪽에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능인 빅스비 전용 버튼도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수로 자꾸 누르게 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기존 이어폰 연결 단자였던 3.5㎜ 잭도 제거된다. 대신 USB-C 충전 단자에 연결할 수 있는 유선 이어폰이나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를 제공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애플이나 화웨이 등 경쟁사의 제품에는 이미 이어폰 잭이 사라졌다.

이 밖에 퀄컴 스냅드래곤855 플러스나 엑시노스 최신 칩이 탑재되며, 해외에서는 LTE와 5G 모델이, 국내에서는 5G 모델만 출시될 것이란 관측이다. 출시가는 120만~150만원 선이 될 전망이다.

갤럭시노트10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진 것은 최근 삼성전자가 처한 상황과 맞물려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품목 수출 규제 강화로 반도체 사업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더욱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이 제외될 경우 다른 부품·장비 등으로 수출 규제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것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5박6일간의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후 스마트폰·TV 등 전체 사업부문의 위기대응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도 이런 위기감 때문이다. 여기에 실적 침체도 풀어야 할 과제다.

증권사들의 올해 연결기준 전망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매출 226조5682억원, 영업이익 26조7450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6년 이후 최저치로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24.2%에서 올해 11.8%로 급락할 전망이다. 반도체 재고물량 증가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IT·모바일(IM) 부문의 부진이 겹친 탓이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일본 수출규제라는 돌발변수와 함께 수익성 침체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서는 갤럭시노트10의 흥행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올초 출시된 갤럭시S10이 호응을 얻었음에도 실적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한 점도 갤럭시노트10에 거는 기대를 높이는 이유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상반기 갤럭시S 시리즈 판매량과 하반기 노트의 판매 성패가 그해 실적에 중요한 변수”라며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 속에서 얼마나 성과를 거두느냐는 회사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척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