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전직 외교관 소환 조사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30.5℃

베이징 28.3℃

자카르타 30.2℃

검찰,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전직 외교관 소환 조사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60703_092908462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전직 외교관 K씨가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양중진 부장검사)는 이달 초 K씨를 불러 기밀 유출 경위와 내용 등을 캐물었다.

K씨는 검찰 조사에서 “기밀을 유출할 의도가 있었거나 비밀을 누설한 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5월 28일 정부 합동감찰반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강 의원과 K씨를 외교기밀상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강 의원은 지난 5월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 통화에서 일본 방문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K씨가 강 의원에게 유출한 것으로 청와대와 외교부의 합동 감찰 결과 드러났다. K씨는 강 의원의 고교 선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