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학교 비정규직 노조 2차 총파업 선포…여름방학 끝나면 또 ‘급식대란’ 우려

학교 비정규직 노조 2차 총파업 선포…여름방학 끝나면 또 ‘급식대란’ 우려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비1
전국에서 모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와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임금인상과 차별 해소 등을 촉구하는 총파업 대회에서 손팻말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현구 기자
교육당국과 임금교섭 중이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집단교섭을 중단하고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됐지만, 교육부 등 교육당국이 진전된 안을 내놓고 있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 소속 학교비정규직노조는 18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2차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연대회의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연일 ‘급식대란, 돌봄대란’이란 말이 나오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가 연일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중에도 교육부 등 교육당국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업 이후 다시 마주앉은 본교섭 자리에서 사용자 측은 파업 전 내놓은 안(기본급 1.8%인상, 사실상 동결안)에서 한 발짝도 진전된 안을 내놓지 않았다”며 교육당국을 비판했다.

특히 시`도교육감들이 책임있는 자세로 교섭에 임하지 않았으며, 권한 없는 교섭위원을 교육당국이 내세웠다는 것이 노조 측의 설명이다. 다만 2차 총파업을 언제 실행에 옮길지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지난 3~5일 연대회의는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파업 첫날만 2만2000여명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여했고, 2800여개 학교에서 학교 급식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다만 2차 총파업은 대부분 학교의 여름방학이 끝나는 9월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노조 측은 지난 9일~10일 진행된 실무교섭에서 교육부를 포함한 교섭위원을 구성하겠다는 노사 합의를 무시하고, 시도교육청만으로 교섭위원이 구성돼 교섭 개회도 하지 못하고 파행을 겪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전 직종 기본급 6.24%이상 인상, 근속수당 4만원, 근속수당가산금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