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유라, 작곡가 저작권 갑질 호소 “‘먹물같은 사랑’, 다른 가수에게 줬다”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김유라, 작곡가 저작권 갑질 호소 “‘먹물같은 사랑’, 다른 가수에게 줬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2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제보자들'
트로트 가수 김유라가 작곡가의 갑질로 피해를 봤다고 호소했다.

18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김유라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김유라는 과거 작곡가 A씨가 곡의 비용을 선불로 요구했다며 최종적으로 앨범이 나오기까지 약 3080만원의 돈을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수증과 계약서는 없었다.

김유라는 "1집 앨범 낼 때도 계약 안 하고 앨범을 냈다. 계약을 해야 하는지 몰랐다"면서 "한 기획사에서 계약하자고 했다. 그 기획사와 계약하려고 할 때 저희는 이쪽 일을 잘 모르고 계약서를 한번도 안 써봤으니까 이쪽 일을 많이 하신 작곡가 A씨가 같이 가면 좋을 것 같아서 함께 갔다"고 말했다.

김유라는 "작곡가가 '먹물 같은 사랑'을 타이틀곡으로 할 거 아니면 안된다고 했다. 방송 활동을 못하게 할 거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한 가수가 김유라의 '먹물 같은 사랑'을 편곡해 방송에 출연했다고 덧붙였다.

김유라는 "이런 일이 있고 나서 A씨가 저작권을 내린다고 하니까 저는 저작재산권이 저에게 있는 줄 알았는데 작곡가 A씨의 지인 이름으로 돼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작곡가 A씨는 제작진에게 서면으로 법적인 문제가 없으며 새로운 가수에게도 무상으로 곡을 주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