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캐나다 4인방, 화장품 쇼핑 “한국인 동안 비결 알고싶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캐나다 4인방, 화장품 쇼핑 “한국인 동안 비결 알고싶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캐나다 친구들이 한국인의 동안 비결을 궁금해 했다.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에서는 캐나다 4인방의 한국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캐나다 4인방은 영화관이 있는 쇼핑몰에 도착, 티켓을 예매하지 않고 쇼핑을 하러 가자고 했다.

이에 데이빗은 "캐나다는 인구가 많지 않아서 시간이 되면 그냥 줄 서서 티켓 끊고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한국 여행 전 캐나다 4인방은 한국 제작진들의 나이를 알고 깜짝 놀랐다. 자신이 생각한 것보다 10살 정도 많았기 때문이다.

데린은 "한국 사람들은 정말 동안"이라면서 "어떤 화장품을 쓰는지 동안 비결을 파헤쳐보고 싶다. 비결을 캐나다로 가져오고 싶다"고 말했다.

MC 알베르토는 "솔직히 한국 사람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다"고 말했고, 딘딘은 "이탈리아에 갔을 때 저를 초등학생으로 봤다"고 덧붙였다.

이후 데린과 친구들은 안티에이징 제품부터 아이크림, 각종 마스크팩을 구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