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홍영표 “선거법, 여야 합의 처리가 바람직”(종합)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투데이포커스] 홍영표 “선거법, 여야 합의 처리가 바람직”(종합)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미소 짓는 홍영표 신임 정개특위 위원장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홍영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인천 부평을)이 1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홍 의원은 정개특위 위원장 내정 직후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여야 간사 합의로 다음 주 회의 일정을 잡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선거법뿐 아니라 정치자금법 등의 중요한 사안도 있기 때문에 다음 주 부터라도 정개특위를 가동해 본격 논의를 시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홍 의원은 “선거법이야말로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법 개정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기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통해 제출된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실질적이고 본격적인 여야 협상이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향후 정개특위 운영 방안에 대해 홍 의원은 “국회법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출된 안이어서 패스트트랙 지정안이 중심이 돼야겠지만 그 안을 그대로 고수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합리적 대안이나 현실적인 합의 방안이 있다면 고수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정의당이 다음 달 말까지 선거법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데 대해 “선거법은 시한의 문제가 있어 무작정 연장할 수 없다”면서 “8월 말이라고 시한을 정하지는 않겠지만 자유한국당이나 다른 당들이 선거법 개정의 의지를 갖고 협상에 임해줬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제1야당인 한국당이 정개특위 제1소위 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는 데 대해 홍 의원은 “여야 합의정신이 기존의 특위 구성과 그간의 활동 내용을 승계해 특위를 연장한다는 것이어서 가능하면 큰 틀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해당 문제도 논의를 해보겠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일부 야당이 의원정수 확대를 요구하는 데 대해선 “단정적 평가는 하지 않겠지만 선거법은 국회의원 간의 이해관계 조정하는 문제가 아니고 국민 여론 문제가 있다”면서 “국민들이 국회에 요구하는 것들을 무시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위원장직 수락 배경과 관련 “당의 여러 사람들이 그동안의 논의 과정이나 내용을 잘 알고 있어서 합의를 도출하는 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겠냐고 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야 3당 교섭단체는 지난달 28일 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을 다음 달 31일까지 연장키로 합의했다. 위원장은 의석 수에 따라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나눠 맡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 중 정개특위를 선택하고 홍 의원을 위원장으로 내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