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개 법안당 2분 49초 부실심사…입법활동 무책임”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1개 법안당 2분 49초 부실심사…입법활동 무책임”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률소비자연맹 20대 국회 3년차 조사
본회의장, 텅빈 야당 의원석<YONHAP NO-4203>
국회 본회의장./연합
국회 상임위원회가 잦은 파행과 무더기 안건 처리로 부실한 법안 심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현재 국회에 쌓인 법안은 1만4829건으로 집계됐다.

법률소비자연맹은 18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20대 국회 3년차(2018년 5월30일~2019년 5월29일) 16개 상임위(전체회의 335회)와 24개 법안소위(165회)를 전수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법소연은 “국회의원들이 1개 법안 당 3분미만 짧은 시간에 부실심사하고 있다”면서 “상임위와 본회의는 소위법안을 내용도 모른 채 졸속 통과시킨다”고 말했다.

법소연에 따르면 소위에서 심사는 1개 법안 당 2분 49초 꼴로 심사하고 있었다. 한번에 575개 안건을 상정하는 등 100건 이상 상정한 경우도 18회에 달했다.

법소연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소위는 1년에 겨우 2차례만 회의를 개최했고 운영위 운영개선소위는 1년간 고작 5시간 52분만 회의했다”면서 “청원심사소위원회는 1년에 고작 6회, 총 4시간 18분 동안 회의를 개최했다”고 지적했다.

또 법소연은 “행정안전위 등 9개 상임위원회는 단 한차례도 청원심사소위 개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선 횟수별 상임위 출석률은 재선의원이 90.23%로 5선 이상 의원(75.96%)보다 높았다. 교섭단체별 상임위 출석률은 더불어민주당이 87.94%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바른미래당(86.45%), 자유한국당(85.26%)순이었다.

이번 조사를 총괄한 김대인 법소연 총재는 “여야는 1만 4829건의 법안을 철저히 심사하고 신속 처리함으로써 국회의 제일 책무인 입법 활동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재는 “상임위원회 중심주의 국회에서 상임위 출석조차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은 국가안위와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켜낼 입법 활동에 무책임한 직무유기·배신행위”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