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 전국 10개 지역서 열린다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 전국 10개 지역서 열린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체육관광부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가 18일부터 3개월간 전국 10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하는 이 토론회는 제2차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2020~2024)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지역문화 균형 발전과 특성화, 생활문화 활성화, 문화도시 육성 등 지역문화 진흥을 위한 폭넓은 정책 제안을 받기 위해 마련됐다.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은 지역문화진흥법 제6조에 따라 문체부가 5년에 한 번씩 수립·시행·평가하는 기본계획이다. 1차 기본계획이 올해 만료됨에 따라 내년부터 5년간 추진할 새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문체부는 이번 지역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현장 의견을 반영해 올해 말 2차 기본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토론회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 희망자는 현장에서 참가 등록을 하면 된다. 토론회에서 직접 의견을 발표하거나 현장에서 작성하는 정책제안카드를 통해 제안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