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능후 복지부 장관, “내년 건강보험 국고보조금 1조 인상 목표”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6.1℃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8℃

박능후 복지부 장관, “내년 건강보험 국고보조금 1조 인상 목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박능후<사진>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내년 건강보험 국고보조금을 올해보다 1조원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세종시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절대액과 비율이 늘어나도록 예산 당국과 협의 중”이라며 “(국고보조금 비율을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의) 14%를 목표로 추진 중인데 13.6%와 14% 중간 어느 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건강보험법과 건강증진법에 따라 2007년부터 해당 연도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의 20%’에 상당하는 금액을 14%는 일반회계(국고)에서, 6%는 담뱃세(담배부담금)로 조성한 건강증진기금에서 지원한다.

올해 국고지원금은 보험료 예상수입액의 13.6%인 7조8732억원으로 책정됐다. 전년 7조1732억원(13.4%) 대비 8000억원 증액된 수치다. 이를 내년에는 0.4%포인트 더 늘려 지원하겠다는 것이 박장관 생각이다.

박 장관은 “가입자 단체들의 주장에 동감하기 때문에 재정 당국과 열심히 논의하고 있다”며 “전날 국회 상임위원회 추경 편성 과정에서 건보료 지원금이 올라갔는데 이런 여야 요구를 재정 당국도 본예산을 편성할 때 가볍게 여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형병원 쏠림현상과 관련, 박 장관은 “대형병원이 경증환자를 치료할 경우 수익적 측면에서 손해를 보도록 구조를 바꾸는 방안 등을 10월 이전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현재는 상급종합병원에서 경증 환자를 치료해도 경제적으로 수익이 난다”며 “수익구조를 바꿔 경증환자를 받으면 손해를 보거나 수익이 거의 없게 된다면 대형병원 스스로 경증 환자를 회송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 개혁안 논의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파행으로 중단된 것과 관련, 박 장관은 “8월 말까지는 경사노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경사노위에서는 단일안보다는 다수안과 소수안 2가지 정도로 개혁안이 올라올 것 같다”며 “이후에는 국회 보건복지위 중심으로 논의가 다시 될 텐데 예단하기 힘들지만 논의가 끊어질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거취와 관련, 박 장관은 “잘 모르는 부분”이라면서도 “개인적 의견으로는 연말에도 간담회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