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은행, 서울시와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9℃

베이징 -3.6℃

자카르타 27℃

신한은행, 서울시와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협약식
18일 서울시청 본관에서 열린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최동욱 부행장(오른쪽)과 서울시 조인동 경제정책실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출처=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특별시와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서울시가 선정한 청년 일자리 창출, 임금 수준, 일 생활 균형 조직문화, 고용안정성, 복지혜택 등이 우수한 기업으로 올해까지 총 532개사가 선정되었으며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1000개 이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신한은행과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형 강소기업 대상 최대 30억원 금융지원 및 0.5%p 우대금리 적용, 일자리 창출 및 혁신 성장 지원을 위한 보증기관 보증대상 확대 및 보증료 0.2%p 지원, 컨설팅, 교육 등 비금융 서비스 지원, 상호 정보공유 및 홍보협력 등 서울형 강소기업 자금조달 여건 개선 및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한은행 최동욱 부행장은 이날 행사에서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의 일환으로 서울형 강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신한은행은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서울시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서울형 강소기업 성장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