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 대통령, 경제 정책 대전환 ‘큰 틀’에서 동의”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4℃

도쿄 3.7℃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황교안 “문 대통령, 경제 정책 대전환 ‘큰 틀’에서 동의”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동결과 설명하는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기자들에게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경제 정책 대전환하자는 제 주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도 큰 틀의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 경제 펀더맨털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5당대표는 공동발표문을 통해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 부분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가장 이견이 컸던 부분에 대해 황 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이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추경에 관한 이야기를 공동 발표에 넣자고 했지만, 섣불리 발표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추경은 충분한 논의도 되지 않았고, 추경 범위나 대상, 이런 것도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실제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10차례 넘게 추경 처리를 강조했다.

일대일 영수회담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황 대표는 “오늘 여야5당 대표가 모여 얘기하다보니 내가 준비한 얘기도 다 못했다”면서 “의미 있는 대화, 깊이 있는 대화, 실질적 대화가 이뤄지려면 대통령과 제1야당의 대표가 일대일로 만나서 현안들에 대해 국가 미래를 만들어가는 일을 논의하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궁극적으로 일본을 이기는 최선의 정공법은 일본이 다시 이런 도발을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우리 경제 튼튼히 만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최저임금 인상, 52시간 근로시간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와 정책 대전환 결단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무능하고 무책임한 외교안보 라인에 책임을 물어서 즉각 경질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오늘 회동에서 대통령에게 요구하고 논의한 내용들이 실제로 실현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