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 대통령, 경제 정책 대전환 ‘큰 틀’에서 동의”

황교안 “문 대통령, 경제 정책 대전환 ‘큰 틀’에서 동의”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동결과 설명하는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기자들에게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경제 정책 대전환하자는 제 주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도 큰 틀의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 경제 펀더맨털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5당대표는 공동발표문을 통해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 부분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가장 이견이 컸던 부분에 대해 황 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이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추경에 관한 이야기를 공동 발표에 넣자고 했지만, 섣불리 발표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추경은 충분한 논의도 되지 않았고, 추경 범위나 대상, 이런 것도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실제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10차례 넘게 추경 처리를 강조했다.

일대일 영수회담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황 대표는 “오늘 여야5당 대표가 모여 얘기하다보니 내가 준비한 얘기도 다 못했다”면서 “의미 있는 대화, 깊이 있는 대화, 실질적 대화가 이뤄지려면 대통령과 제1야당의 대표가 일대일로 만나서 현안들에 대해 국가 미래를 만들어가는 일을 논의하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궁극적으로 일본을 이기는 최선의 정공법은 일본이 다시 이런 도발을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우리 경제 튼튼히 만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최저임금 인상, 52시간 근로시간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와 정책 대전환 결단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무능하고 무책임한 외교안보 라인에 책임을 물어서 즉각 경질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오늘 회동에서 대통령에게 요구하고 논의한 내용들이 실제로 실현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