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파 ‘풍년’…과잉공급에 가격은 ‘폭락’

양파 ‘풍년’…과잉공급에 가격은 ‘폭락’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9.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719131955
양파./연합뉴스
올해 양파 생산량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았다. 다만, ‘역대급’ 풍작에 따른 과잉공급으로 가격이 폭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작년보다 4.8% 증가한 159만4450t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생산량은 1980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올해 재배 면적은 2만1777㏊(1㏊=1만㎡)로 작년보다 17.6%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작년 양파 가격 하락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음에도 월동기 적정 기온으로 생육이 좋았다”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도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으로 생육이 원활했고, 병해충 발생도 적었다”고 설명했다.

마늘도 풍년이었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작년보다 16.9% 증가한 38만7671t이었다. 2013년(41만2250t)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은 생산량이다.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2만7689㏊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마늘 역시 작년 가격 하락에 따라 재배면적이 줄어들었지만, 양파와 같이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은 오히려 증가한 셈이다.

양파와 마늘은 공급과잉으로 시장 가격이 폭락했다.

이에 따라 관가와 기업 등에서 소비 촉진 운동을 벌이는 한편, 농가는 수출로 판로를 확대하는 등 돌파구를 찾고 있다.

보리 역시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생산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보리 생산량은 전년보다 32.1% 증가한 20만3t이었다. 재배면적은 4만3720㏊로 전년보다 7.4% 감소했다.

보리는 작년 10월 파종기에 비가 많이 오면서 재배 면적이 감소했지만, 생육 기간 기온이 적정했으며 이삭이 여무는 시기인 올해 5∼6월에 일조시간이 풍부해 생산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