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군 상황 엄중 인식, 전 장병 기강 확립”...지휘관 워크숍 열어 대책 논의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정경두 “군 상황 엄중 인식, 전 장병 기강 확립”...지휘관 워크숍 열어 대책 논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9.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인사말 듣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 연합
국방부는 19일 군 주요 지휘관 워크숍을 열고 현재 군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기강확립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국방부는 이날 국방부 화상회의실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워크숍을 열고 북한 목선 입항 사건의 후속조치 계획과 근무기강 확립 대책 등을 논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며 신뢰받는 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하고 모든 지휘관이 이를 위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정 장관은 전 장병의 작전·근무기강을 빠른 시일 내에 확립하고 경계작전 시스템의 근본적인 보완대책을 조기에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또 정 장관은 군의 주요 지휘관들이 현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해야 한다며 군 신뢰 회복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본연의 임무에 전념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국방차관 등 군 및 국방부 주요 직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군 경계작전 실패와 사건·사고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앞으로 군 지도자로서 역할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경계작전과 근무기강 확립 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이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