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연료전지 “인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안전” 강조

인천연료전지 “인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안전” 강조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w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부지/제공=인천연료전지㈜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두고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사업자 측이 수소 연료전지 안전성과 건립사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1일 인천시 및 동구에 따르면 인천연료전지 사업은 지난해 6월 30일 인천시, 동구청과 사업참여 4개사 간의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유치된 사업이다. 시행사인 인천연료전지㈜는 사업비 2300억원을 들여 동구 송림동 8-344일대에 40㎿급 연료전지발전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연료전지㈜는 산업부로부터 발전사업허가 및 공사계획인가를 받고 지난해 12월 21일 동구청으로부터 건축허가를 취득하고 올해부터 공사에 착수하려고 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발전소 예정 용지에서 불과 200여m 거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있어 안전과 재산상 피해가 우려되고, 폭발이나 유해물질 배출 등 안전·환경성도 검증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4월 초부터 6월 초까지 민관협의체가 구성돼 8차례 협의가 이뤄졌지만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의 ‘사업 백지화’ 주장과 사업자측의 ‘상생협력’ 입장 간의 차이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이에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최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조건 백지화를 주장하기에 앞서 연료전지에 대한 잘못된 정보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며 “연료전지 자체와 사업에 관련된 잘못된 정보로 인한 오해에서 비롯됐다”고 강조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경우 도시가스를 개질해 수소를 추출한 후 곧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수소 저장탱크가 없다. 또 수소가스와 산소가스는 서로 분리된 상태서 각각 이온의 형태로 만들어진 후 화확적으로 결합해 물이 되고 이 과정에서 전기가 생성된다. 이같은 수소이온과 사소이온의 화학적 결합은 수소가스와 산소가스의 혼합상태와는 전혀 다른 것으로 폭발위험이 없다.

아울러 발전소 생산전기는 480V로 지하 배전선로를 통해 송현변전소에 연결, 동구와 인근지역에 공급될 예정이다. 전기가 지하 배전선로를 통해 공급되기에 송전탑 건설 필요가 없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전자파도 기준 이하로 낮다.

전 대표는 “연간 30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국내 대표 고층건물인 잠실롯데타워 지하에는 인천 동구에 설치되는 연료전지와 동일한 연료전지가 설치·가동되고 있다”며 “국내서 아파트·타운하우스 등 주거시설, 호텔, 학교, 도서관, 관공서 등 대중이용시설에 광범위하게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성과 목표 및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정부는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15GW(내수 8GW), 2022년까지 국내 1GW 보급을 목표로 올해 중 (가칭)수소경제법을 제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발전용 연료전지를 2040년 연간 43조원의 부가가치와 4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혁신성장의 원동력으로 키울 방침이다.

지자체들도 수소 산업 육성 정책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대구시는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구축 사업을 타깃으로 삼았다. 2025년까지 10조원을 투입해 수소연구센터, 수소충전소 실증사업, 홍보관 및 복합관 등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상생 협력 모델이다.

장흥군도 현재 200MW급 연료전지 사업추진을 이한 MOU체결 후 현재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밖에 화성시(19.8MW), 서산시(60.7MW), 울주군(99.9MW), 제천시(39.9MW),군산시(40MW), 순천시(90MW), 횡성군(30.36MW), 연천군(39.9MW)도 올 상반기 신규 허가를 취득해 사업을 추진한다.

전영택 대표는 “현재 6개월 이상 공사가 지연돼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천시와 동구청이 합의한 사항이기에 공식적 요청이 오면 조사 기간이 합리적인 선에서 정해지도록 협의하겠다”며 “다만 이번 조사가 객관적이고 공정하며 과학적인 방법으로 이뤄져 근본적인 갈등 해소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