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낙순 마사회장, “체질 확 바꿔 경영체질 개선”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김낙순 마사회장, “체질 확 바꿔 경영체질 개선”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9. 1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사회
한국마사회는 지난 18일 과천 소재 본관에서 ‘경영 성과 개선 비상대책 계획 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발표된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에 대해 반성하고 문제점을 되짚는 동시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김낙순 마사회장이 직접 주관해 진행됐다.

상임임원과 지역본부장, 주요 실·처장 전원이 참석한 회의는 오전 9시 30분부터 8시간 동안 지속됐다.

김낙순 회장은 기관의 공공성 강화와 경영효율화 등 본부단위 중심으로 경영체질을 개선하고, 과거 잘못된 관행과 제도, 조직문화 전반에 대해 제2의 혁신을 추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낙순 회장은 “지난해부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용산 장외발매소 장학관 개관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아직까지 외부의 시각은 부정적”이라며 “아직도 과거 잘못된 경영정책으로 인한 폐해가 해소되지 않는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용예산 절감을 통한 경영효율화, 사회적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정책 변화 등 전 임직원이 각자의 한계를 뛰어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