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X정석용이 꿈꿔왔던 독립 로망 펼치다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X정석용이 꿈꿔왔던 독립 로망 펼치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0.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정석용의 독립 로망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와 정석용이 잇몸을 만개하며 설렘을 폭발 시키는 ‘독립 로망’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주 50년 만에 ‘첫 독립’ 선언을 한 정석용이 독립 2년차 선배인 원희의 집을 방문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원희는 ‘독립 신생아’ 석용 앞에서 선배美를 뽐내며 나름 독립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고자 애썼다.


하지만, 독립 선배 원희의 선배美는 금세 추락하고 말았다. 그 흔한 믹서기와 휴대용 버너조차 사용할 줄 모르는 원희의 모습에 석용이 잔뜩 실망을 하고 만 것!


심지어, 원희는 관리가 전혀 안 된 충격적인 집 상태를 석용에게 들켜버리는 사태까지 발생해 석용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낱낱이 드러난 원희의 심각한 집 상태에 母벤져스 역시 비명을 지르며 발칵 뒤집어졌다.


한편 이날 母벤져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든 일은 따로 있었다. 바로 ‘쉰 아재들’ 원희와 석용이 설레는 모습을 숨기지 못한 채 ‘독립 환상’ 을 털어놓았기 때문. 두 사람이 남몰래 꿈꿔온 ‘로망’이 하나 둘씩 밝혀질수록 스튜디오는 웃음으로 초토화되었다는 후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