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긴어게인3’ 김필 “‘슈퍼스타K’라도 해야 날 알아줄 거라 생각” 고충 토로

‘비긴어게인3’ 김필 “‘슈퍼스타K’라도 해야 날 알아줄 거라 생각” 고충 토로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0.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필 SNS
JTBC '비긴어게인3' 김필이 그간의 고충을 전했다.

19일에 방송된 JTBC '비긴 어게인3'에는 가수 김필과 하림이 포장마차 버스킹에 나선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하림은 "나는 네가 승승장구하는 줄 알았는데 아니냐"고 말했고 김필은 "싱글 앨범도 제 나름대로 고군분투하면서 냈다. 아르바이트하고 발품 팔면서 번 돈으로 싱글 앨범을 발매했다"고 털어놨다.

김필은 "어떻게든 해보려고 하다가 여러번 사기 당했다. 기획사 사기도 당해봤다. '슈퍼스타K'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그거라도 해야 사람들이 나를 알아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김필은 자신의 SNS에 출연진과의 단체샷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속에는 '비긴어게인3' 출연자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