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유엔 해비타트 도시재생 양해각서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국토부-유엔 해비타트 도시재생 양해각서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교통부가 글로벌 도시재생 프로그램 추진을 위해 유엔 해비타트와 양해각서를 22일 맺는다고 21일 밝혔다.

유엔 해비타트는 유엔기구 내 인간정주 및 도시 분야를 관장하는 최고기구다. 1977년에 설치돼 주거문제의 해결 및 도시화 대응전략 마련 등을 위해 개발도상국을 지원한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청년의 국제협력기구 파견 △국내 글로벌 도시재생 프로그램 오피스 기획 등에 협력키로 했다.

양해각서 후속조치로 도시재생지원기구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유엔 해비타트와 별도의 세부이행계약(8월 예정)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청년 참여형 도시재생모델 마련을 위한 국제 연구를 공동추진하고 글로벌 청년 전문가 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5월 제1차 유엔 해비타트 총회에 한국 대표단으로 참석해 도시재생 분야 국제기구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헙의했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 단장은 “이번 양해각서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국제적인 모범사례로 발돋움 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면서 “청년들이 도시재생 분야애서 국제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