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삼성물산 카타르 발전소 찾아 “참으로 자랑스럽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이낙연 총리, 삼성물산 카타르 발전소 찾아 “참으로 자랑스럽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타르 담수복합발전소 직원들과 기념촬영 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움 알 하울 담수복합발전소를 방문해 직원들과 동행한 한-방글라데시 의원친선협회장인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과 한-타지키스탄 의원친선협회 이사인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 한-키르기스스탄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인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과 한-중동 의원친선협회 회원인 이용호 의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카타르를 공식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현지시간) 삼성물산이 시공에 참여한 ‘움 알 하울 담수복합발전소’ 현장을 찾아 기업인과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남쪽으로 15㎞ 떨어진 곳에 있는 발전소를 방문해 삼성물산 측의 사업 현황 브리핑을 들은 뒤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 이 총리는 “큰 사업을 성공리에 마친 것도 자랑스럽고 그 모든 과정에서 발주처의 신뢰를 얻어 추가수주는 수의계약으로 얻었다는 것 또한 자랑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준공한 움 알 하울 담수족합발전소는 카타르 전력량의 24%, 담수량의 35%를 생산한다.

삼성물산은 2015년 5월 컨소시엄을 구성해 17억92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고, 올해 6월에는 3억9500억 달러 규모의 담수발전소 시공을 단독으로 수주했다.

이 총리는 카타르가 LNG 생산을 향후 더 늘릴 것으로 보이며, 2022년 월드컵 대비 인프라·교통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는 이유 등을 들며 “카타르는 앞으로 더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앞으로 전력 생산의 추가 발주가 예상된다”며 “가스전 추가 개발, 담수화력발전소의 확장 또는 신설이 있을 것 같은데 지금 삼성이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최대한 많이 수주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내일(21일) 카타르 정부 지도자들을 집중적으로 만나는데 말씀을 잘 드리겠다”며 정부의 지원 의지를 밝혔다.

또 이 총리는 “삼성물산이 한국 업체로부터 기자재를 공급받는다고 말씀하셨는데 감사하다”면서 “조건이 엇비슷하다면 우리 중소업체들을 많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이날 현대건설이 시공해 지난 3월 개관한 카타르 국립박물관을 방문했다.

카타르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르고 있는 국립박물관은 프리츠커상을 받은 장 누벨이 사막장미를 형상화해 총 316개의 대형 원반이 겹겹이 쌓인 모양으로 설계됐다.

이 외에도 이 총리는 도하 시내 한 호텔에서 카타르에 진출한 한국기업 근무자와 현지 창업에 성공한 청년 17명을 만나 격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