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내년 민주당과 단일화 없이 초선 5명 모두 재선시킬 것”

심상정 “내년 민주당과 단일화 없이 초선 5명 모두 재선시킬 것”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상정 정의당 대표,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단일화 없이 자당 소속 초선 의원 5명 전원을 재선시키겠다고 자신했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당대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총선에서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1대 총선에 대한 정의당의 선거전략을 설명하면서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지역구 당선을 위해 당의 인적·물적 자원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심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개방형 경선 제도’를 도입하고 300만 지지자와 함께 뛰겠다”며 “진성당원제를 원칙으로 하는 개방형 경선은 다른 당의 오픈 프라이머리 등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개방형 경선제는 공직선거 후보자 선거인단에 당원뿐 아니라 지지자 일부를 선거인단 등으로 구성해 선출하는 제도다.

특히 심 대표는 “(민주당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일축했다. 심 대표는 “양당 중심의 소모적인 정치 체제를 끝내고 선진적 연합 다당제 체제로 나가야 한다”면서 “그 중심축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대결이 아니라 민주당과 정의당의 구도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의당 소속 비례 대표 의원들이 모두 한국당 의원들의 지역구에 출사표를 낸 것을 두고 민주당과의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가능성도 크다고 보고 있다.

심 대표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와 관련해선 “민주당이 홍영표 의원을 정개특위 위원장으로 선임한 것은 선거제 개혁에 대한 의지를 실은 결정”이라면서 “이번 주 초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 자리를 넘겨줄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이 정개특위 제1소위 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심 의원은 “이것은 정개특위 연장을 외피로 쓰고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정개특위 재구성”이라며 “국민을 속이는 것이어서 저 역시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과 관련해선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때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일정상회담을 비롯한 외교적 해결을 제안했다”면서 “일본의 전략적 도발이 진행되는 지금 특사 파견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우선하는 것은 대단히 안이한 수세적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심 대표는 “군 기강 해이는 담당 부대 지휘관이 바로 잡을 일로 정부의 안보 정책과 대북 정책에 연결하는 것은 무리”라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