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교통사고 내고 도주하던 30대 男, 근처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0℃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단독] 교통사고 내고 도주하던 30대 男, 근처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파트서 떨어져 숨져…경찰 "음주운전 여부 등 확인 중"
노원 음주3
21일 오전 8시20분께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서 A(32)씨가 2차 추돌사고를 낸 뒤 인근 아파트에서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2차 사고가 난 음식점 내부의 모습. /김서경 기자
30대 남성이 2번의 교통사고를 유발한 뒤 근처 아파트로 복도 계단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32)는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서울 노원구 은행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며 정차하고 있던 앞 차량의 범퍼를 들이 받았다.

A씨는 사고 현장에서 중계본동 방향으로 도주하다 한 음식점을 들이받은 뒤 차량 밖으로 나와 맨발로 도주를 이어갔다.

다행히 해당 음식점에서는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도주하던 A씨는 인근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타고 윗층으로 이동, 해당 건물 9층과 10층 사이의 복도 계단에서 아래로 뛰어내렸다.

A씨는 건물 화단으로 떨어진 후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A씨가 단순 교통사고인데 2차 사고를 내면서까지 도주를 했다는 점으로 볼 때 자신의 음주운전 혐의를 숨기기 위해 도주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A씨 차량 사고로 피해를 입은 식당 관계자는 “(A씨에게) 술 냄새가 났다”고 말했다.

또한 A씨 차량에서는 양주 등을 제조할 때 사용되는 음료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망한 것은 사실이나 음주운전 여부 등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