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대일 여론전 강화…“겁먹고 쫄지말자”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조국, 대일 여론전 강화…“겁먹고 쫄지말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21일 나흘간 17건 페북 글 작성·링크
수보회의 준비하는 조국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한 글을 연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는 등 대일 여론전을 강화하고 나섰다.

조 수석은 21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는 국익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함께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한국의 재판주권을 무시하며 일본이 도발한 경제전쟁의 당부(當否)를 다투는 한일외교전이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벌어진다. 정식 제소 이전의 탐색전”이라며 “전문가들 사이에서 패소 예측이 많았던 ‘후쿠시마 수산물 규제’ 건에서는 2019년 4월 WTO가 한국 정부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조 수석은 “이 승소를 끌어낸 팀이 이번 건도 준비하고 있다”며 “1심 패소는 박근혜 정부의 부실대응 때문이었다는 송기호 변호사의 평가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례를 보건대 몇 년 걸릴 것이며 어려운 일도 있을 것이다. 일본의 국력은 분명 한국 국력보다 위”라며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라고 썼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제일 좋은 것은 WTO 판정이 나기 전에 양국이 외교적으로 신속한 타결을 이루는 것이며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런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도 “법적·외교적 쟁투를 피할 수 없는 국면에는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 국민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은 △ 강제징용 피해자의 손해배상 청구권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소멸했다는 것 △ 이를 무시한 한국 대법원 판결과 이를 방치한 문재인 정부가 잘못이라는 것 △ 한국이 국가 간 약속을 어겨 일본 기업에 피해를 주므로 수출규제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수석은 “이런 일본의 궤변을 반박하기는 커녕, 이에 노골적 또는 암묵적으로 동조하며 한국 대법원과 문재인 정부를 매도하는 데 앞장서는 일부 한국 정치인과 언론의 정략적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게다가 (이들은) 소재 국산화를 위한 추경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정부의 발목을 잡는다. 전통적으로 ‘우파’가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법인데, 한국에서는 정반대”라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지난 17일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를 공개 비판한 후, 18일부터 21일 현재까지 나흘간 페이스북에 17건의 글을 올리며 경제보복 사태에 대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조국, 연일 대일 '항전' 주문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