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여당, 출구조사 결과 참의원선거 신규의석 과반 확보할 듯” NHK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일본 여당, 출구조사 결과 참의원선거 신규의석 과반 확보할 듯” NHK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2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721202954
사진=/NHK 캡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권의 중간평가 성격인 참의원 선거에서, 여당 측이 과반수를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NHK는 21일 투개표된 일본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와 정세 분석 결과,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 공명당이 개선(신규) 의석(124석)의 과반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자민당을 참의원 선거에서 63석을 확보할 전망으로 예측됐다.

양원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에서 참의원은 상원에 해당한다. 참의원 의원 임기는 6년이며 3년마다 절반을 바꾸며, 이번 선거에서는 참의원 총 248석 가운데 124석을 선출했다.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이번 선거의 승패 기준을 53석 이상만 얻으면 되는 여당 과반(123석=기존 70석+신규 53석) 확보로 제시한 바 있다. NHK가 추측한 자민당의 ‘63석 확보’는 이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다만, 개헌선 확보는 미묘하다. NHK는 전국 약 1700곳의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유권자 15만 5000명을 대상으로 출구 조사를 실시, 10만 1000여명으로부터 답변을 받았다. 조사 결과, 자민·공명당은 총 67~77석을 획득할 전망이다.

아베 총리의 숙원인 개헌을 위해서는 개헌 세력이 3분의 2 이상 의석(164석)을 유지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비개선(임기가 3년 남은 의석) 79석을 가진 개헌 지지 세력(자민+공명+일본유신회+여당계 무소속)이 이번 선거에 걸린 의석(124석) 중 85석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NHK는 개헌에 적극적인 일본유신회등을 더해 개헌선을 확보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