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워너원 끝나고 외로움 느껴…캐릭터에 도움돼”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6.1℃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8℃

[★현장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워너원 끝나고 외로움 느껴…캐릭터에 도움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사진=김현우 기자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가 워너원 활동이 끝난 후 외로움을 느꼈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김나연) 제작발표회가 열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준우 역의 옹성우는 "처음엔 혼자 활동하는 것이 외로웠다. 멤버들이 있을 때는 편하게 감정 표현을 했었는데 혼자서는 그걸 안에서 꽁꽁 가지고 있어야 하더라. 그래서 외로움을 느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옹성우는 "사실 이렇게 배우를 도전하게 되면서 그런 감정들이 좋게 작용했다. 캐릭터나 대본 등이 제가 느낀 외로움을 투여하게 되면서 연기를 하게 돼 도움이 됐다"라며 "어느 순간부터는 외로움을 받아들이고 잘 적응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대학 생활 때부터 연기에 도전하고 싶었다. 연극을 보고 작품에 빠져들어서 꼭 나도 무대 위에서,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지금도 연기로서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