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훈·찬열 “엑소 음악과 다른 점? 장르적인 부분 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세훈·찬열 “엑소 음악과 다른 점? 장르적인 부분 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훈·찬열/사진=송의주 기자

 세훈·찬열(EXO-SC)이 엑소 앨범과 유닛 앨범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엑소 세훈·찬열(EXO-SC)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의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찬열은 “엑소로서 들려드리는 앨범과 유닛 앨범의 차이점은 장르적인 부분도 크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멤버들의 빈자리도 많이 느꼈다고 생각한다. 멤버들과 다 함께 3,4분의 곡을 채워나갔는데 끌고 나가려고 하니 어떻게 해야할지에 고민을 많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성장도 많이 한 것 같다. 이번 앨범을 통해 너무 하고 싶었던 프로듀싱까지 도전해보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것처럼 잘 될 것 같다. 세훈이는 잘 따라 와주고 믿어준 것 같다. 유대감도 많이 쌓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엑소의 첫 듀오 조합이다.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세 곡을 타이틀로 선정했다.


‘왓 어 라이프’는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나는 메시지를 담아 세훈, 찬열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두 번째 타이틀곡 ‘있어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세 번째 타이틀곡 ‘부르면 돼’는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곡으로 관심 있는 상대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더불어 연인 간 깊은 사랑에서 느껴지는 설렘을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에 비유한 ‘롤러코스터’, 꿈속에서만 볼 수 있는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夢 (몽)’ 등 세훈·찬열의 자작곡 2곡을 비롯해 친구와 연인 사이의 애매한 관계를 선에 빗대어 표현한 ‘선’까지 총 6곡이 담겨 있다.


특히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와 작고가팀 디바인채널이 전곡 프로듀싱을 담당, 힙합 그룹 리듬파워의 보이비와 행주, 힙합레이블 AOMG 대표 프로듀서 그레이가 곡 작업에 참여했다. 세훈·찬열 역시 전곡 작사에 참여하고 자작곡을 수록하는 등 심혈을 기울여 제작했다.


한편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