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서준 “‘사자’ 같은 히어로물 찍고 싶었다”

박서준 “‘사자’ 같은 히어로물 찍고 싶었다”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자' 박서준/사진=정재훈 기자
배우 박서준이 '사자' 출연 이유를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김주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등이 참석했다. 

박서준은 "'청년경찰'로 감독님과 연을 맺은 뒤 각별한 사이가 됐다. 다음 작품이 뭐가 되면 좋을까 등 미래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자' 같은 영화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이라도 더 나이 먹기 전에 액션을 소화할 수 있었으면 했다"며 "외화를 보면 히어로물이 많은데 나도 저런 영화를 찍어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있었다. 그때 감독님께서 '사자'라는 시나리오를 주셨고 재미있을 것 같았고 새로운 도전이라 선뜻 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사자'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자신에게 특별한 힘이 있음을 깨닫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