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게리 흄의 ‘파란 하늘들’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투데이갤러리]게리 흄의 ‘파란 하늘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게리 흄
파란 하늘들(114x153cm 알루미늄 판넬 위에 유광 페인트 2013)
‘영 브리티시 아티스트(yBa)’는 1980년대 후반 영국 골드스미스에서 수학한 작가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그룹이다. 이들은 전 세계 현대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하는 예술가 집단이 됐다.

1962년 영국 켄트에서 태어난 게리 흄은 yBa의 초기 멤버로, yBa 구성원 중에서도 중요한 예술가로 꼽힌다.

그는 충격적이고 실험적인 소재와 재료를 사용해 주목 받은 다른 작가들과 달리 일상적 소재를 대상으로 하는 회화를 고수했다.

그의 작품 소재는 혐오와 애정, 성적인 것과 순수함, 심미적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 사이의 모호한 경계에 놓여있다.

바라캇 컨템포러리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