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법농단’ 양승태, 조건부 보석 수용…179일만에 석방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사법농단’ 양승태, 조건부 보석 수용…179일만에 석방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70301000481200025651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모습./송의주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법원의 조건부 보석 결정을 수용하기로 하면서 구속된 지 179일 만에 석방됐다. 구속된 상태로 재판을 받아오던 양 전 대법원장은 앞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는 22일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해 직권으로 보석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양 전 대법원장의 보석을 허가하면서 △기존 거주지로 주거 제한 △재판에 필요한 사실을 알고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들과 접촉 금지 △보증금 3억원 △사전 허가 없이 3일 이상 출국 금지 등 조건을 달았다.

앞서 재판부는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 기간 만료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으나 재판 진행에 속도가 붙지 않자 양 전 대법원장을 직권 보석으로 석방하는 방안을 먼저 제시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구속 기간을 채우고 풀려날 시 재판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한 재판부의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형사소송법상 구속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보석 결정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뜻을 피력해 왔으나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의 변호인은 이날 오후 양 전 대법원장과 만나 재판부가 내건 조건을 검토한 뒤 “보석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