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령 회원권거래소 통해 콘도회원권 판매대행…100억대 사기단 檢 송치

유령 회원권거래소 통해 콘도회원권 판매대행…100억대 사기단 檢 송치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파서
송파경찰서 전경. /아시아투데이DB
골프 회원권 구매 시 잘 안 팔리는 콘도회원권을 묶어 판매해주겠다고 소유주들을 속여 107억원을 편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달 중순 회원권거래소 대표 A씨 등 8명을 사기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 일당은 지난 2017년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회원권거래소로 위장한 유령법인을 운영, 잘 안팔리는 콘도회원권 소유주들에게 골프회원권을 구매해 콘도회원권과 묶어서 판매하면 판매가 쉽다고 속여 피해자 1300명을 상대로 107억원 규모의 금액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거래가 잘되지 않는 콘도회원권 소유주들에 대한 자료를 얻은 이들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이후 선불폰을 이용한 상담과 가명을 사용한 영업사원이 소유주를 방문해 위탁계약을 체결하는 등 전문 회원권거래소인 것처럼 속였다.

이 일당은 관리·영업·텔레마케팅 등 역할을 나누고 조직원끼리도 인적사항을 알 수 없도록 가명과 대포폰을 사용하는 등 점조직 형태로 운영됐다. 피해자와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려고 법인 상호와 대표이사, 사무실도 수시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범행 피해를 막기 위해 공식거래소 협회에 등록된 업체 여부를 확인하고 거래할 필요가 있다”며 “문자메시지나 전화 연락 후 영업사원이 직접 방문하는 업체는 의심하고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