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북 시민단체 “상산고 80% 타 시도 학생…사회적 약자 배려 없어”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전북 시민단체 “상산고 80% 타 시도 학생…사회적 약자 배려 없어”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명문대 입시학원 변질된 자사고·외고·국제고 등 특권학교 폐지 돼야"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촉구하는 전북 시민단체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 참여자들이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에 동의해 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연합
교육부가 전북 전주 상산고등학교에 대한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 여부를 심의 중인 가운데 진보 성향의 시민단체가 ‘상산고의 일반고 전환’을 주장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원회, 정의당 전북도당은 22일 세종 교육부 청사 앞에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에 대해 동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부는 오는 25일 특목고 등 지정위원회를 열고 상산고의 지정 취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교육계 안팎에서는 전북교육청이 상산고에 대한 재지정 평가 점수를 다른 시도교육청보다 10점 높은 80점으로 정한 것과 관련한 논란이 일고 있다. 상산고 측은 전북교육청의 평가가 ‘형평성’에서 벗어났다며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이날 진보 성향의 대책위 등은 자사고가 이른바 ‘명문대 입시학원’으로 변질됐으며, 외고와 국제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주장했다.

대책위 측은 “상산고는 재수나 삼수로 의대에 많은 학생을 진학시키는 일명 ‘의대 사관학교’”라며 “우수 학생을 싹쓸이하는 명문대 입시학원으로 변질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산고 재학생의 80% 이상은 다른 시도 학생인데, 지역인재전형을 악용해 다른 지역 학생이 전북 인재로 둔갑해 전북지역의 의대에 입학하고 있으며, 지역인재를 약탈하는 학교가 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교육부는 자사고뿐 아니라 외고·국제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선언하고 관련 법령을 제정해야 한다”며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지위 유지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없는 학교에 면죄부를 주는 행위와 같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