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35% “경제적 불이익 있어도 일본에 강경대응”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35% “경제적 불이익 있어도 일본에 강경대응”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이윤희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감이 시간이 지날수록 강해지고 있다. 국민의 3분의 1은 경제적 불이익을 보더라도 일본에 대해 강경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7월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 전국 성인 1118명에게 '일본의 수출보복 조치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가' 라고 물은 결과 '경제적으로 불이익을 보더라도 강경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35.5%로 가장 높았다.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33%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통해 맞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16.1%,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도 고려해야 한다'는 응답이 4.6%, '일본의 요구인 제3국 중재위 설치를 수용해야 한다'가 3.7%,순이었고 '잘 모름' 등으로 대답을 유보한 응답자는 7%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30대와 50대, 호남과 수도권 지역 국민들에서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60세 이상과 40·50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지역 국민들에선 외교적 해결을 우선해야 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7월4주 주간 정기여론조사/그래픽=아시아투데이

연령별 조사에서 경제적 불이익을 감수하고서도 강경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은 30대에서 40%로 가장 많았다. 외교적 해결을 우선해야 한다는 응답률은 60세 이상에서 37.3%로 가장 높았다. WTO 제소를 통한 대응을 가장 많이 지지한 연령대는 20대로 24.3%였다.



지역별로는 경제적 불이익을 보더라도 강경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은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 42.4%로 가장 높았고,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TK에서 40.5%로 가장 높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에서 강경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51.7%로 절반이 넘었고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58%로 나타났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2주 전 정부의 대일 강경대응 전환에 대해 물었을 때 60%가 넘는 국민들이 찬성한다고 했던 것을 떠올려보면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국민의 반일 감정이 사그라들기는커녕 더욱 강해진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2주차 조사에서도 일본에 대한 정부의 강경 대응에 대해 국민 66.8%(매우 찬성 45.4%·찬성하는 편 21.5%)가 찬성의견을 냈다.


그는 "외교적 해결을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33%로 높은 편이나 WTO 제소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검토 등도 감경대응 방안들이란 것을 고려하면 강경대응에 찬성하는 의견이 훨씬 많은 편이다"라고 전했다. 김 소장은 "다만 양국의 강경대응이 지속되면 피로감이 높아지고 경제적 피해가 생기므로 당연히 이후엔 외교적 해결이 중심이 돼야 하지만 외교는 상대편이 있는 것 아닌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1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118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4%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