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수출규제 조치 ‘경제적 불익 감수 강경대응’ 35.5%(종합)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수출규제 조치 ‘경제적 불익 감수 강경대응’ 35.5%(종합)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0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과 관련해 '경제적 불이익을 보더라도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35.5%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외교적 해결' 33%, '세계무역기구(WTO)제소를 통한 맞대응' 16.1%,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도 고려' 4.6%, '일본의 요구인 제3국 중재위 수용' 3.7% 순이었다.


'경제적 불이익 감수 강경대응' 35.5%, 'WTO 제소 맞대응' 16.1%, '지소미아 폐기' 4.6% 등 사실상 강경대응을 주문한 국민의 목소리가 56.2%로 절반을 넘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9~21일 사흘 간 실시한 7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정치 지형별로 대응 방안이 나눠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반일 감정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잘못을 질타하고 정부와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국민의 뜻이 담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과 관련해 '매우 잘하고 있다' 34.1%, '잘하는 편' 19.4%로 긍정 평가가 53.5%로 국민 절반을 넘었다. '매우 잘못하고 있다' 26.8%, '잘못하는 편' 14.6%로 부정 평가는 41.4%였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7월4주 주간 정기여론조사/그래픽=아시아투데이

김 소장은 "일반적으로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대구·경북(TK) 지지율이 20~30%로 나오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0%가 긍정 평가를 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일본 대응 방안에 힘을 모아야겠다는 국민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범국민적으로 불붙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매우 찬성' 53.2%, '찬성하는 편' 20%로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인 73.2%가 압도적 지지를 보였다. 반면 '매우 반대' 10.1%, '반대하는 편' 12.2%로 반대 의견은 22.3%였다. 일본제품 불매에 대해 40대가 81.4%로 찬성이 가장 높았다. 19살 이상 20대 76.9%, 50대 75.8%로 모든 연령층에서 압도적 찬성을 보였다.


정당지지율은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2주전보다 7.5%p 급상승한 39.2%였다. 한국당은 0.1%p 소폭 내린 25.5%였다. 두 당 격차는 13.7%p로 벌어졌다. 정의당 6.2%, 바른미래당 5.9%, 민주평화당 3.6%, 우리공화당 1.8%였다. '지지정당 없음' 무당층은 15.1%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1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118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4%이며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