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정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우왕좌왕…급한건 외교적 해법”

나경원 “정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우왕좌왕…급한건 외교적 해법”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회의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해 “문재인정부는 단기적·중장기적 해법을 구분 못하고 우왕좌왕 하고 있는데 가장 급한건 외교적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극일을 강조했는데 극일 방법을 아는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의지해보겠다는 것은 고작 반일감정”이라면서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당장 예비비를 활용해 재정 지원 할 수 있는데 (여당이)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밀었다”면서 “국가 위기마저 정쟁용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 경제의 추락 원인은 문재인정권의 사회주의 실험이라는 블룸버그의 지적이 있었다”면서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등 사회주의 실험으로 경제가 끝모를 추락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정도 망쳐놨으면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며 “ 철 없는 친일 프레임에만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를 멈춰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이 청와대에서 오찬회동을 하는 것을 언급하면서 “규제 완화나 필요한 여러 노동법 개정 부분을 청와대 회동에서 진지하게 논의하고 패키지로 가져오면 초스피드로 처리해주겠다”고 말했다.

한국방송(KBS) ‘시사기획창’의 청와대 외압 의혹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양승동 KBS 사장이 2차례 국회에 불출석했다”면서 “KBS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