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청와대, 편가르기 정치 혈안…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황교안 “청와대, 편가르기 정치 혈안…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능 덮기 위해 갈등 부추겨…국민 삶부터 챙겨야"
ghkdrydks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청와대는 오직 편가르기 정치에 혈안”이라면서 “편 가르기 정치가 국민의 삶을 망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통합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한 사람은 오직 자신뿐, 자신에게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조차 인정하지 않는 정권, 반(反)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은 대한민국 언론이 아닌가. 이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라며 “우리 국민이 이 정권을 지지함으로써 우리 삶에 단 한 방울의 단비라도 만난 적 있었나”고 반문했다.

특히 황 대표는 “무능을 덮기 위해 갈등만을 부추기는 정권, 절망스럽다”면서 “국민의 힘겨운 삶부터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2%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전망치”라면서 “다른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훨씬 낮은 전망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정말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이 정부에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라고 말했는데 도대체 어떻게 책임을 지겠다는 것인가. 우리 국민의 삶, 정말 기약하기 어렵다”고 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비장한 각오로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국민의 삶과 함께 이 나라를 도약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