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컨콜] 포스코 “해외 자회사 실적 작년보다 안 좋아”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컨콜] 포스코 “해외 자회사 실적 작년보다 안 좋아”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스코는 베트남, 인도 등에 있는 해외 철강자회사가 낮은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3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2019년 2분기 기업설명회에서 “해외 철강자회사 실적이 지난해와 비교해 더 안 좋아진 상황”이라며 “원료 가격과 시장가격의 밀 마진이 확보되지 못한 상황 이어진 탓”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자회사들의 하반기 실적 전망에 대해 “(베트남 법인인)SS비나의 경우 당초 계획 수준보다 고전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반기에는 사업 구조조정을 포함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근본 대책을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법인인 포스코 마하라시트라에 대해서도 포스코는 “지난해에 비해 영업실적 많이 안 좋아졌다”며 “인도 내부 총선이 진행되면서 공공투자가 상당히 지연됐고, 현지 자동차 생산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지에서 기아차나 스즈키 등 신설되는 자동차 공장에서 판매량을 확대하면서 하반기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인도네시아 법인인 PT. 크라카타우포스코에 대해서는 “현지 인프라 투자가 계속되면서 내수 시장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중”이라며 “하반기에는 상반기 영업이익 수준 이상의 실적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