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오스 댐 붕괴 1년’…시민단체 “건설사와 정부, 사고 대응에 적극 나서야”

‘라오스 댐 붕괴 1년’…시민단체 “건설사와 정부, 사고 대응에 적극 나서야”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참여연대 등, SK본사서 '댐 사고 1주년 기자회견'…"사과와 보상 촉구"
라오스댐 (1)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모여 만든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가 23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 앞에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 사고 1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김서경 기자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모여 만든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가 23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 앞에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 사고 1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주최 측은 ‘라오스 댐 사고는 현재 진행 중’이라며 한국 정부와 건설사가 피해자들에게 공식적인 사과와 배·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재개된 보조댐 건설 공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7월 23일 SK건설이 시공한 라오스 아타프주의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져 물 5억톤이 한꺼번에 쏟아져 13개 마을이 사라졌다. 이 사고로 여의도 7배 면적의 농경지 1998ha가 침수됐고 사망자 49명, 실종자 22명, 이재민 6000여명이 발생했다.

참가자들은 ‘삶의 터전을 돌려줘라’ ‘빼앗아간 토지 원상복구하라’ ‘피해를 보상하라’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한국 정부와 건설사는 사후조사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혀라”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재원 발전대안 피다 애드보커시 팀장은 “한국 정부와 참여기관들은 이 사업을 수출과 원조를 결합한 새로운 복합금융 모델이라고 자랑했으나 (이로 인해) 1년 전 오늘 비극이 일어났다”라며 “댐이 지어지는 사실조차 몰랐던 이들은 하루아침에 삶의 터와 집을 잃고 1년이 지난 현재까지 강물과 눈물에 잠겨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개발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면서 “개발 주체들은 피해 주민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오스댐 (3)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모여 만든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가 23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 앞에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 사고 1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는 모습. /김서경 기자
참가자들은 해당 사고가 라오스에서 발생한 일이나 댐 소유권이 사실상 한국에 있다고 설명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라오스댐 사업 주체인 PNPC는 SK건설(26%), 한국서부발전(25%), 태국 RATCH(25%), 라오스 LHSE(24%) 등 4개 회사가 출자한 합작법인이다. 이 중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의 지분을 합하면 총 51%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영문으로 된 공동성명문에서 “이제 겨우 사고원인에 대한 진상규명이 이뤄졌을 뿐”이라며 “한국 정부와 SK건설의 책임 있는 조치가 시급하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