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특별한 하룻밤 ‘별밤 캠프’ 개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특별한 하룻밤 ‘별밤 캠프’ 개최

김정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잔디언덕에서 여름철 별자리, 은하수 체험
2.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잔디언덕(2)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잔디언덕/제공=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화 김정섭 기자 =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 축제 기간인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특별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별밤 캠프’를 개최한다.

24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따르면 별밤 캠프는 사회적 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빛 공해로 밤을 잃은 국민에게 편안하게 잠드는 밤, 은하수가 보이는 하늘을 제공하고 ‘비박’을 통해 청정 자연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번 캠프는 다음 달 6∼7일, 7∼8일 총 2회에 걸쳐 시범적으로 진행되며 오후 5시에 시작해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진행된다.

캠프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첫째 날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잔디언덕에서 야외 영화 상영을 시작으로 여름철 별자리, 은하수 체험을 하며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둘째 날은 비박 텐트를 정리하고 수목원 탐방을 진행하며 신청자에 한해 봉사 활동을 진행할 수 있고 확인서를 발급해 준다.

캠프 참가 대상은 사회적 배려 대상(저소득층, 다문화가정 자녀 등), 봉사활동 요청자, 단체 및 개인 순으로 우선순위를 고려해 캠프 참가 대상자를 선정한다.

참가와 관련된 비용은 무료이며 식사는 수목원 내 구내식당에서 유료로 이용할 수 있고 비박 텐트는 참가자 개별로 준비해야 한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축제에 활용되는 자생식물을 지역농가와 위탁계약하고 재배해 우리나라 생물자원에 대한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재배 기술을 보급해 지역상생에 힘쓰고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별밤 캠프’ 접수 방법 및 자세한 안내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참가자 모집은 내달 2일까지 접수 받고 개별 발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